ㅁ도갑사의 역사

 

월출산 남쪽 도갑산(해발 376m)을 등지고 주지봉을 바라보는 넓은 산자락에 자리잡은 도량으로 신라말 헌강왕 6년 도선국사에 의해 창건되었습니다. 현재 고려시대의 기록은 자료 유실로 알려진 것이 없고 조선 이후의 발자취만 소상히 남아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사원의 중창은 1456년(세조2년) 수미(守眉)왕사에 의해서였습니다.
수미왕사는 왕실의 어명을 받들어 국가적 지원으로 966칸에 달하는 당우와 전각을 세웠고, 부속 암자만 해도 상동암, 하동암, 남암, 서부도암, 동부도암, 미륵암, 비전암, 봉선암, 대적암, 상견암, 중견암, 하견암 등 12개암자가 있었다고 합니다.

사원중창은 그 후로도 계속 진행되었는데 '억불숭유'의 열악한 사회적 여건 속에서도 대규모의 중창불사가 이루어졌다는 사실은 도갑사가 불교계는 물론 사회 전반에 걸쳐 얼마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는가를 충분히 짐작케 합니다.


1653년(효종4년)에는 '도선수미비'와 '월출산도갑사석교 중창비'가 세워졌는데, 당시 영의정과 형조판서 등 국가의 지도급 인사들이 비문을 짓고 글씨를 쓴 것으로 보아 그 당시 도갑사의 위상을 엿볼 수 있게 하는 대목입니다.

그 후로도 사원의 중수는 계속 이어져 1677년(숙종3년)에는 당간석주를 세웠고, 1682년에는 대형 석조(石槽)를 조성하였습니다. 18세기 중엽에는 연담 유일스님이 이곳에 머물면서 당시 불교사전이라 할 수 있는 '석전유해'를 편찬하였습니다.

정유재란, 병자호란을 거치면서 많은 문화재가 유실되었으며, 그나마 남아있던 것들도 일제시대와 6.25전란을 겪으면서 소실되었습니다.


더구나 1977년 화재가 발생하여 대웅보전과 안에 모셔져 있는 많은 성보들이 소실되는 비운을 겪기도 했습니다.  1981년 대웅보전 복원을 시작으로 차츰 옛 가람의 복원불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2009년 4월11일 대웅보전낙성식을 갖는 등 유관기관의 역사적 검증을 거친 복원불사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대가람에 걸맞게 눈푸른 납자을 양성하기 한 수행환경을 위해 選佛場(선불장)개창하였습니다.

 

해탈문(국보 제50호)과 마애여래좌상(국보 제144호), 석조여래좌상(보물 제89호), 문수 보현보살 사자코끼리상(보물 제1134호), 5층석탑(보물 제1433호),대형석조, 그리고 도선수미비 등 많은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는, 유서 깊은 고찰입니다.


 

[문화재 정보]

1) 도갑사 해탈문 국보 제50호, 마애여래좌상 국보 제144호.

2) 도갑사 석조여래좌상 - 보물 제89

3) 도갑사 동자상 - 보물 제1134

4) 도갑사 도선수미비 -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38

5) 도갑사 석조 -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50

6) 도갑사 오층석탑 -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51

7) 도갑사 수미왕사비 -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52

8) 도갑사 석장승 - 전라남도 민속자료 제21

 

 

 

[도갑사 료]

개인 - 성인 2,000/ 청소년, 군인 1,000/ 초등학생 500

단체 - 성인 2,000/ 청소년, 군인 900/ 초등학생 400

 

[국립공원 주차요금]

경차 2,000

중소형 4,000~5,000

대형 6,000~7,500

 

※ 인근관광지 : 도갑사 벗꽃길, 무위사, 성기동 국민관광지, 왕인박사유원지

 

 

 

 

 

 

저작자 표시
신고

'도갑사소개 > 도갑사안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갑사 소개  (0) 2017.08.14
Posted by 도갑사 도갑사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